HOME > 미술문화계소식 > 미술신간서적 안내
 
  83   (사)한국미술협회   2006-11-14
  달과 6펜스   5125


이 책의 제목인 <달과 6펜스>는 각각 ''이상''과 ''현실''을 상징한다. 주인공 스트릭랜드의 삶을 통해 ''달''을 보여주며, 이 책의 스트릭랜드가 아닌 모든 것을 통해 ''6펜스''를 보여준다. 참, 비약적이면서 단순한 구도이다. 주인공 이외에 모든 등장인물을 밤하늘의 별빛들로 만들어 놓고, 스트릭랜드를 밤의 제왕 달빛으로 만들었다. 또 이를 <달과 6펜스>라는 단순명쾌한 상징을 제목으로 삼았다. 이 책이 무슨 이야기를 할 지 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6펜스가 얼른 무엇을 상징하는지 떠오르지 않으신 분들은 100원짜리 동전을 생각하셔도 무방하다. 6펜스는 영국의 은화이면서 가장 낮은 단위이므로 하찮은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이렇게 단순한 구도이기 때문에 내용이 식상할 것을 대비하여 작가는 하나의 장치를 더 했다. 바로 <1인칭 관찰자 시점>. 이것은 작가 스스로 이야기할 필요도 없이 단순하다는 단순함을 보완하기 위해 독자가 스스로 주인공의 행동 하나하나에 평가내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만든다.

바로 스트릭랜드가 처자식을 버리고 그림을 그리는 윤리적인 문제, 스트로브 내외를 절단내는 것으로 모자라 블랑슈로 하여금 자살하게끔 방치한 문제, 아내가 있음에도 타히티에서 새장가를 간 윤리적 문제 등을 감수하면서 행동한 것을 작가 스스로 해답을 내는 것이 아니라 독자가 내리게끔 만들어 단순한 구도인데도 흥미진진한 이야기로 풀어내었다.

쉬우면서도 오랜 여운을 남기는...그래서 이 작품을 이후로 서머싯 몸은 일약 유명작가로 거듭나게 되었다.

이 책을 읽을 때 스트릭랜드의 삶을 쫓아가면 된다. 그의 천재성이나 그림 한점에 얼마나 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과연 난 스트릭랜드처럼 꿈과 이상을 쫓아 맹목적인 열정을 불태울 수 있을까? 아니면 그렇지 못할까? 이 한가지 물음에만 충실하면 된다. 정답은 없다. 단지 단 한 번 사는 당신의 인생의 선택의 기로에 서있는 자신을 발견하면 그만이다. 어떤 선택이든 자신의 몫인 것만 기억하라. 그리고 자신의 인생을 성실히 살면 그 뿐이다. 열정적으로 살면 더더욱 좋고...

꿈과 이상을 위해 마누라를 버려라? 그건 아니다. 스트릭랜드는 아내와 자식을 버린 것이 아니다. 단지 자신의 이상을 쫓았을 뿐이다. 그런데도 처자식을 버린 무책임한 죄는 면할 수 없다고? 아니. 스트릭랜드는 아내에게서 강인한 생명력을 발견했을 것이다. 설령 자기가 버리고 떠난다해도 가정을 잘 꾸려나갈 것을 짐작했을 것이다. 끝내 아내와 자식은 잘 먹고 잘 살지 않았는가. 결코 마누라를 버린 것이 아니다. 되려 마누라의 재능을 살릴 수 있도록 기회를 준 것은 아닐런지...

이전글 현대미술-라루스 서양미술사 7
다음글 흥미진진한 ‘목포의 화맥(畵脈)’ 출간
 
 
   
주소 : 우)07995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225 대한민국예술인센터 812호
TEL : 02)744-8053.4    FAX : 02)741-6240    E-MAIL : kfaa1961@hanmail.net
Copyrights 2006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