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문화계소식 > 미술신간서적 안내
 
  45   (사)한국미술협회   2004-08-17
  게르니카, 피카소의 전쟁   4538


책소개

파블로 피카소 최대의 걸작으로 일컬어지는 <게르니카>는 1937년 4월 26일, 스페인 바스크 지방의 작은 마을 게르니카를 독일 콘도르 비행단이 무차별 폭격한 사건에 대한 분노를 표현한 작품이다. 인류 역사상 최초로 자행된 비무장 민간인에 대한 폭격기의 공습으로 알려진 게르니카 폭격은 이후 현대 전쟁에서 일반적인 양상이 되었고, 지금도 세계 도처에서 유사한 형태로 행해지고 있다.

유럽 전역에 전운이 감돌던 그해, 경제 공황의 타개책으로 추진된 파리 세계박람회에서 처음 공개된 <게르니카>는 1981년 9월 ‘드디어 전쟁이 끝났다’라는 신문의 헤드라인과 함께, 스페인 내전의 총성이 멎은 지 42년, 그리고 그림이 완성된 지 44년 만에 모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이 그림은 스페인 내전의 참혹함에 대한 상징으로, 60년대에는 베트남 전쟁에 대한 반대의 표상으로, 그리고 일본에서는 히로시마의 쓰라린 기억을 각인시켜주는 매개체가 되었고, 더불어 탄생 이후 지금까지 전 인류에게 완전한 평화를 염원하는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

서기 2004년 오늘의 세계는 냉전 시대보다도 더욱 전장화 되어가고 있다. ‘전쟁은 끝이 있다. 하지만 인간의 싸움은 끝이 없다’는 피카소의 말이 결코 냉소적인 조롱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현대인들의 일상에 사무치는 예언으로 다가오는 듯하다. 러셀 마틴의 『게르니카, 피카소의 전쟁』은 현재 벌어지고 있는 명분 없는 싸움터와 무관하지 않은 대한민국의 독자들에게 분명 진중한 사고思考의 소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피카소는 비록 총을 들고 세상의 악과 직접 맞서 싸우지는 않았으나, 그 자신만이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인류에게 경고를 보내고 있으며 이미 『베토벤의 머리카락Beetoven’s Hair』으로 탁월한 역사 저술가의 반열에 오른 러셀 마틴은 그의 최근작인 이 책에서 전쟁과 역사, 문화 전반에 걸친 폭넓은 식견을 가지고 인류의 평화와 반전反戰에 관한 거장의 메시지를 면밀하게 추적하고 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저자 : 러셀 마틴
콜로라도 대학을 졸업하고 모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영국에서 대학원 과정을 수료했다. 작가가 되기 전에 몇 년 동안 텔루라이드에서 신문 기자 생활을 했다. 저서로는 『Out of Science』, 『Beautiful Islands』,『The Color Orange』 등이 있으며, 『A Story That Stands Like a Dam』으로 캐롤라인 밴크로프트 역사 저술상을 수상하고, 베스트셀러가 된 『Beethoven’s Hair』로 콜로라도 도서상을 받았다(『베토벤의 머리카락』으로 국내에 출간됨). 2004년 현재 덴버와 바르셀로나를 오가며 살고 있다.


역자 : 이종인
1954년 서울 출생. 고려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한국 브리태니커 편집국장을 역임했다.
2004년 현재 전문 번역가로 인문·사회과학 분야의 양서들을 옮기는 일에 전념하고 있다.
저서로는 전문번역가로 가는 길, 옮긴 책으로는 『레오폴드왕의 유령』, 『카이사르의 죽음』, 『성의 페르소나』, 『폰더 씨의 위대한 하루』, 『만약에』, 『고대 그리스의 역사』 등이 있다.


이전글 아하! 절에 불상이 없네 : 윤범모의 오대산 통신
다음글 디자인을 넘어선 디자인
 
 
   
주소 : 우)07995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225 대한민국예술인센터 812호
TEL : 02)744-8053.4    FAX : 02)741-6240    E-MAIL : kfaa1961@hanmail.net
Copyrights 2006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