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문화계소식 > 미술신간서적 안내
 
  47   (사)한국미술협회   2004-08-17
  앤서니 브라운의 행복한 미술관   4275


책소개

안데르센 상 수상 작가, 전세계에서 가장 사랑 받고 있는 앤서니 브라운의 최신작. 미술관 구경을 간 어느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가족간의 소통과 따뜻한 관계의 회복까지 전해주는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저자의 기발하고 유쾌한 상상력과 깊은 주제 의식이 완벽하게 결합된 또 하나의 걸작 그림책으로 런던의 테이트 미술관에 전시된 그림을 이용한 작품입니다. 작가가 미술관에서 아이들을 직접 가르쳤던 경험과 작품에 대한 아이들의 다양한 반응이 토대가 된 작품입니다. 예술 작품의 진정한 가치, 작품을 감상하는 방법 등에 대한 앤서니 브라운만의 독특하고 유쾌한 시각이 잘 드러나 있습니다.




저자 및 역자 소개

역자 : 서애경
한국외국어 대학교에서 스페인어를 공부하고, 지금은 어린이책을 기획하고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피튜니아, 공부를 시작하다』『피튜니아,여해을 떠나다』『마이크 멀리건과 증기 삽차』『고맙습니다. 선생님』『세상에서 가장 큰 여자 아이 안젤리카』『스팟 이제 잘 시간이야』『올리비아』등이 있습니다.


저 : 앤서니 브라운

그는 군더더기 하나 없는 완벽한 구성, 간결하면서도 유머가 넘치는 글, 꼼꼼하게 화면을 들여다보게 만드는 그림 속의 정물들, 기발한 상상력 등으로 언제나 세상의 권위와 편견을 신랄하게 풍자하는 내용의 책을 만들어 왔다. 또한 어려서 '킹콩'을 아주 감동 깊게 보았다는 앤서니 브라운의 작품에는 그런 영향 때문인지 고릴라나 침팬지가 자주 등장하는 단골 등장인물이 되었다고 한다.



엄마는 우리를 커다란 방으로 데려갔어요.
그 방에는 옛날 그림들이 빼곡히 걸려 있었어요.
"재미없어." 형이 말하자, 아빠가 입 다물라고 했어요.
나도 재미없다고 생각하기는 했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었어요.

형이 어떤 그림에 몸을 기대자, 미술관 관리인이 다가와서
비키라고 했어요. 아빠도 비키라고 했지요.
미술관 구경은 처음에는 별로 좋지 않았어요. 특히 형에게는요.

아빠는 형의 기분을 풀어 주려고 했어요.
"뭘 물어도 모른다고 하는 몰라쟁이 이야기 알아?"
"몰라." 형이 풀 죽은 목소리로 대답했어요.
"그것 봐. 그게 바로 너야." 아빠가 하하 웃으면서 말했어요.
형은 딴 곳으로 가 버렸어요.

엄마가 어느 가족이 그려진 그림을 보고 물었어요.
"이거 보니까 우리가 아는 누구네 집이 생각나지 않니?"
엄마는 얼굴에 웃음을 띠고 있었어요. 엄마는 그림 속의 아버지가,
다른 남자가 자기 부인에게 보낸 편지를 쥐고 있다고 했어요. 그리고 그림 속에
더 많은 이야기가 숨어 있다고 했지요. 그래서 우리는 그것을 찾아보았습니다.--- 본문 중에서







ㆍ미디어 리뷰ㆍ출판사 리뷰

• 미디어 리뷰

서니 브라운의 행복한 미술관 | 동아일보 어린이 책 김진경 기자 | 2004-06-21 |

그림과 글 둘을 잘 요리해 새로운 맛의 그림책을 선사하는 안데르센상 수상자 앤서니 브라운의 최신작. 초현실적인 장치나 기발한 상황의 연속인 그림이 담담한 글과 씨줄과 날줄처럼 짜여져 책 속에 빠져들게 만든다.

2001년과 2002년 영국 런던의 테이트미술관에서 아이들과 교사를 대상으로 진행한 워크숍을 토대로 가족이야기를 엮었다. 그래서 테이트미술관이 배경이 됐고 거기에 전시된 그림들이 소재가 됐다.

책 속의 가족은 미술관 구경이 처음이다. 나와 형은 엄마를 따라 그림을 찬찬히 살펴보며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찾아보고 생각나는 것들을 이야기하며 맘껏 상상해 본다.

우리의 미술관 나들이도 이 정도라면 해볼 만할 것 같다. 브라운은 예술작품 앞에서 당황하거나 주눅 들지 말라고 얘기 하는 것 같다. 그림에 나를 맞추려 하지 말고 그림을 내게 맞추라고 제안한다. 보이는 대로 생각하고 느끼고 상상하며 다른 관람객과 그것을 나누는 것, 이것이 미술관 나들이의 비결이다.

그러나 브라운이 이를 위해 이 책을 내놓은 것은 아닌 것 같다. 이미 ‘미술관에 간 윌리’를 통해 즐거운 그림보기를 가르쳐 주지 않았는가.

그의 많은 작품을 관통하는 주제, 바로 가족의 의미다. 집안일을 혼자 떠맡고 혹사당하다 집을 나가버린 엄마(‘돼지책’), 늘 바쁘다는 핑계를 대는 아빠와 관심을 받지 못해 외로워하는 아이(‘고릴라’), 함께 나들이를 갔지만 각자 다른 생각을 하며 아무도 즐겁지 않은 가족(‘동물원’)….

이 책 속의 가족도 처음엔 그리 좋아 보이지 않는다. 나와 형은 엄마 아빠와 함께 동물원에 가는 ‘동물원’과 비슷한 가족이다.

‘동물원’에서 나와 형은 지루해지고 배가 고파지고 싸우고 아빠의 끔찍한 농담을 들어야만 했다. 고릴라 앞에서 마침내 엄마가 말한다.

“그들은 내게 누군가를 생각나게 만들어. 누군지 생각할 수는 없지만.”

이 책 ‘행복한 미술관’에서도 아빠는 누구도 웃어주지 않는 농담을 늘어놓고 엄마는 ‘어느 가족이 그려진 그림’(오거스터스 에그의 ‘과거와 현재 1’) 앞에서 묻는다.

“이거 보니까 우리가 아는 누구네 집이 생각나지 않니?”

그러나 브라운은 ‘동물원’에서와는 다른 결말을 준비한다. 무미건조하고 삭막했던 가족이 함께 그림을 보면서 소통의 길을 찾도록 해준 것이다. 그래서 미술관에서 돌아오는 가족의 모습은 미술관으로 가는 길의 가족과 전혀 다르다. 다정하고 생기발랄한 기운이 넘친다.

이 책의 원제인 ‘The Shape Game’이란 그림놀이도 재미있다. 아이들은 집으로 돌아오면서 엄마가 가르쳐준 이 게임을 하는데 한 사람이 모양을 그리면 다른 사람이 그 모양 위에 다시 그림을 그려 완성하는 식이다. 어떤 그림이 될지 예측할 수는 없지만 서로를 읽어 내려 노력하게 하는 이 게임으로 가족들은 따뜻함과 화목함을 찾게 된다.

이전글 디자인을 넘어선 디자인
다음글 현대예술의 혁명
 
 
   
주소 : 우)07995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225 대한민국예술인센터 812호
TEL : 02)744-8053.4    FAX : 02)741-6240    E-MAIL : kfaa1961@hanmail.net
Copyrights 2006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