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Fine Arts Association ::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HOME > 대한민국미술대전DB >
작품발표 | 심사평 | 운영 및 심사위원 | 특선 | 입선


◈ 2018년 제37회 대한민국미술대전 구상부문 심사평

1차 심사평
1차 전체 심사위원장 우희춘
제 37회 대한민국 미술대전 구상부문 심사에 훌륭한 작품들이 많아 성공적인 공모전으로 평가합니다. 작품의 고른 평준화에 격이 높아졌으며 대한민국미술대전의 권위와 중요성을 재인식하는 심사였습니다. 양화분야, 수채화분야는 출품수가 많아 경합이 치열하여 심사하기에 어려웠지만 잘 마무리하였습니다. 한국화는 수묵화와 채색화를 고루 맞게 선정하였으며 판화나 조각은 출품수가 적어 아쉬웠습니다.
작품들은 다양한 소재가 많았고 실험적이고 창의성이 돋보이는 작품들도 많았으나 한편 아쉬운 작품들도 많았습니다. 심사는 합의제로 심사위원들의 의견을 취합하여 공정하게 선정하였습니다. 심사위원님들께 감사의 말씀전하며 훌륭한 작품을 출품하신 작가 여러분께 축하의 말씀드립니다.

1차 한국화 심사위원장 김철완
대한민국 미술대전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공모전입니다.
국전이라는 오랜 역사를 통해 작가와 작품의 위상이 드높은 미술대전입니다.1차 한국화 심사위원들은 회의 시작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과거 출품 경력이 있었기에 좋은 작품을 선정 하자는 순수한 마음으로 다같이 출품작을 몇 번이고 두루 살펴보았습니다.전년도에 비해 출품수도 많이 증가 하였고 작품수준도 높았다고 보여집니다.
특히 작품소재와 창의력과 열정속에 작업한 작품에 눈길이 많이 갔으며 내용의 진지한 작품제작과 설득력, 독창성에 후한 점수를 주었습니다. 아쉬운 점은 작품 소재가 획일적이며 열정이 미비했거나 작품 크기가 작아 왜소했던 작품이 있어 아쉬움을 느끼게 했습니다.
입선작을 선정함에 있어 대한민국 미술대전인 만큼 모든 심사위원들은 신중함을 잃지 않고 투명성 공정성에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선정된 출품작가께서는 자부심을 가져도 좋습니다. 그리고 미술대전에 열정과 관심이 있으신 신진작가들의 많은 참여를 마음속 깊이 기대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1차 양화 심사위원장 김부자
작품의 수도 늘어났지만 역량 있는 현역작가들의 출품도 눈에 띄었습니다.
공모전에 부합한 그림을 그리기 전에 자신만의 색깔과 표현방식이 돋보이는 작품도 많았으며 색다른 소재와 모티브를 찾는데 고심한 흔적이 역력히 보이는 작품도 많았습니다.
자연풍경, 정물, 인물, 생활 속 풍경 등에서 구상 속에 추상성을 접목시키려는 그림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인물은 여러 가지 구성 순간 포착에서 실력이 돋보이는 그림도 많았고 자연풍경에서는 진부한 작품들이 있어서 실망스러운 점도 있었습니다.
정물과 꽃은 섬세하고 색감과 배경처리에 뛰어난 작품이 눈에 띄었습니다.
기존 작가들의 그림을 모방한 작품들은 배제하고 자신만의 창의적인 구성과 충실한 화면구성에 탄탄한 실력이 돋보이는 작가를 발굴해서 앞으로 더 나은 화가로의 길을 갈 수 있는 작품을 선정하려 했습니다.


1차 판화 심사위원장 성기안
뜻밖에 대한민국미술대전 판화부분 심사를 맡게되어 영광스러웠습니다. 구상부문 판화분야 출품된 작품에 관하여 세세한 논평은 짧은 지면상 어렵지만 판화를 비롯하여 양화 한국화등 대부분의 출품작들을 대면하면서 출품작 모두가 심혈을 기울인 모습은 좋았으나 마치 과거를 회상케 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한국미술이 정체되어 있는건 아닌가 하는 느낌도 받았습니다.
말하자면 현대미술은 저만치 멀리가고 있지만 우리 미술대전은 우리네 이야기만 하는 듯합니다. 판화분야 또한 출품수가 적어 앞으로 신진작가를 많이 양성하고 부활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대한민국미술대전이 벌써 37번째인 만큼 변할것은 변해야 할 것입니다.
대한민국미술대전이 보다 개념적, 실험적인 작품들의 장이되고 과감하게 출품되고 그런 과감한 작가들이 인정받을 수 있는 전람회가 되기를 바라며 그 작가들의 등용문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심사에 참고하였습니다.
아울러 각자의 작업실에서 작품에 열중한 모든 출품 작가들에게 찬사의 박수를 보냅니다.

1차 조각 심사위원장 고석산
최고의 권위와 영예로 신진작가들을 대거 배출 시켜온 대한민국미술대전이 올해로 37회를 맞이하게 됐습니다.
구상부문 조각분야는 모든 생명체 및 사물의 내, 외형적 사실을 바탕으로, 미적 요소들을 표현하는 공간예술의 조형조각으로, 미술 애호가들의 대중적 비중이 매우 크다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장르가 무색할 정도로 응모작 수가 적어 기성 작가들만 있고 신인작가들이 없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현실을 직시 하면서 심사규정에 입각하여 소신껏 당락을 결정하였습니다. 좋은 작품도 응모작이 많아야 더 빛이 나지 않겠나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하지만 열심히 작품에 몰두한 몇몇 작품들을 보면서 구상조각에 대한 미래에 희망을 걸어봅니다.
과도기의 현상이 빨리 걷히고 예전과 같이 많은 신인작가들이 참여하는 구상조각의 꽃이 활짝 피기를 소망합니다.
같은 공감대로 고민하면서 심사를 해주신 두분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1차 수채화 심사위원장 이삼술
심사위원들의 심사에 임하면서 심사위원 상호간에 작품에 대한 충분한 토의와 의견을 교환하여 심사 숙고하여 심사위원 전원 찬성으로 당락을 결정하였습니다.
특정작가의 작품에 영향을 받은 작품이라든지 모방의 느낌이 나는 작품들은 입선 대상에서 제외 시켰습니다.
창의적이면서 신선하고 미래지향적인 작품에 많은 신경을 썼습니다.
출품작품수는 작년에 비해 조금 감소되었지만 몇몇 작품들은 높은 수준으로 지극히 다행스럽고, 또 다양한 표현기법과 새로운 표현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어 앞으로 수채화의 발전 가능성이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2차 심사평
2차 전체 심사위원장 이장우
아름다운 가을에 우리 미술인들의 소중한 잔치인 대한민국 미술 대전이 성대하게 열리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제37회 대한민국미술대전의 2차 심사 위원장을 맡아 책임감을 가지고 각 부분별 심사 위원님들과 함께 좋은 작품을 선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특히 이번 대한민국미술대전은 역대 미술대전과 달리 킨텍스에서 KAFA 아트페어와 함께 열리게 되는 800여명의 작가 부스와 함께 하는 가장 큰 미술대전이라고 생각합니다. 예년에 비하여 작품 접수도 10%이상 증가하였고 작품 수준도 놀라운 향상을 보여준 대회였다고 생각합니다.
2차 심사는 공정하게 각 부분별로 심사위원님들의 합의제로 좋은 작품선정에 최선을 다하였습니다. 각 부분별 수상자님들께 진심으로 축하의 인사를 드립니다. 수상의 기회를 갖지 못한 모든 분들께 상을 드리고 싶을 만큼 모든 작품의 완성도가 높았습니다.
특히 이런 큰 행사를 준비하고 개최해주신 이범헌 조직위원장님과 임원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이번 행사는 여러 가지 일로 위상이 떨어진 대한민국 미술대전의 위상이 다시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습니다.
우리 미술인들의 꿈의 등용문인 대한민국 미술 대전이 앞으로도 계속 발전되어 이어지도록 미술인의 한사람으로 기원합니다.
   
주소 : 우)07995 서울시 양천구 목동서로 225 대한민국예술인센터 812호
TEL : 02)744-8053.4    FAX : 02)741-6240    E-MAIL : kfaa1961@hanmail.net
Copyrights 2006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All Rights Reserved.